'산사(山寺), 한국(韓國)의 산지승원(山地僧院)'이 유네스코(United Nations Educational, Scientific and Cultural Organization;UNESCO) 세계유산(世界遺産;UNESCO World Heritage Site)에 등재되었습니다.
 지난 2018년 6월 24일부터 바레인(Bahrain) 마나마(Manama)에서 개최되고 있는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World Heritage Committee)는 현지 시각으로 6월 30일 오후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을 세계유산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은 우리나라의 13번째 세계유산이 됩니다.

문화재청 홈페이지 http://www.cha.go.kr/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은 통도사(경남 양산), 부석사(경북 영주), 봉정사(경북 안동), 법주사(충북 보은), 마곡사(충남 공주), 선암사(전남 순천), 대흥사(전남 해남) 7개 사찰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세계유산위원회는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 ‘7~9세기 창건 이후 현재까지의 지속성, 한국 불교의 깊은 역사성’이 세계유산 등재 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기준(Outstanding Universal Value, OUV)에 해당한다고 평가했습니다.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은 지난 2013년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되었습니다.
 2017년 1월 세계유산 등재신청서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제출된 이후, 1년 반 동안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의 심사를 받았습니다.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는 지난 5월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가지고 있지만, 7개 산사 중 연속유산으로서의 선정 논리 부족 등을 이유로 통도사, 부석사, 법주사, 대흥사 4개 산사만을 등재할 것을 세계유산위원회에 권고한 바 있습니다.

이에, 문화재청(청장 김종진)과 주유네스코대한민국대표부(대사 이병현), 외교부(장관 강경화)로 이루어진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 대한민국 대표단은 위원회에서 7개 산사 모두가 같이 등재될 수 있도록 세계유산 위원국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지지교섭을 해왔습니다.
 그 결과, 6월 30일 오후에 있었던 등재 결정 논의 과정에서 위원국인 중국이 7개 산사 모두를 등재할 것을 제안하면서 21개 위원국 중 17개국이 공동 서명하였고, 20개 위원국이 지지발언을 했고 전체 위원국의 지지로 성공적으로 등재되었습니다.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의 세계유산 등재는 준비과정부터 문화재청과 외교부, 해당 지방자치단체(지자체), 7개 사찰, 산사세계유산등재추진위원회(위원장 설정 조계종 총무원장) 모두 힘을 합쳐 이뤄낸 성과입니다.

산사 등재결정과 함께 세계유산위원회는 추가로 4가지 사항을 권고하였습니다.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은 산사 내 건물 등에 대한 관리방안 마련, 산사의 종합정비계획 마련, 등재 이후 증가하는 관광객에 대한 대응 방안 마련, 산사 내 건물 신축 시 세계유산센터와 사전에 협의할 것 등을 요구하였습니다.
 즉, 비지정문화재까지 포함하여 산사 내 모든 구성요소에 대한 보다 강력한 보존과 보호관리를 주문한 것입니다.
 문화재청은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사항을 충실히 수행하여,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의 세계유산적 가치가 잘 유지되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문화재청은 우리나라 세계유산 전반을 아우르는 제도개선에도 더욱 노력할 것입니다.
 특히, 세계유산의 체계적인 보존관리를 규정하는 「세계유산법」 제정과 세계유산관련 국제기구(카테고리2센터) 유치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등재된 세계유산을 더욱 효과적으로 보존할 수 있도록 세계유산을 관리하는 담당자와 관계전문가의 역량 강화를 위한 기반(인프라) 확충도 추진하고자 합니다.
  * 유네스코 카테고리2센터: 유네스코의 승인을 받아 설립되며, 유치국에 의해 운영되는 국제기구  

출처 : 문화재청


지도 크게 보기
2018.7.1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Posted by 초록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