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토인재 양성을 위해 서울과 전주에 '전라북도장학숙(기숙사)'을 운영하고 있는 전라북도는 2018년 신규 입사생을 아래와 같이 모집한다고 공지했습니다.

전라북도 서울장학숙 홈페이지 http://seoul.jbdream.or.kr/

전라북도 전주장학숙 홈페이지 http://jeonju.jbdream.or.kr/

2018년 신규 입사생 모집인원은 총242명(서울장학숙 122명, 전주장학숙 120명)으로, 1월 8일부터 2월 5일까지 접수를 받아 2월 14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신규 입사생 선발은 전북도내 각 시군별로 구분 선발하며, 성적 50퍼센트(%), 가정형편 50%를 반영해 최종 선발합니다.


신청자격은 전라북도에 1년 이상 계속하여 보호자의 주민등록이 되어 있거나 보호자의 등록기준지가 전라북도이면서 도내 고등학교를 졸업한 학생으로서,
 서울장학숙은 수도권 소재 대학, 산업대학, 교육대학, 전문대학 신입생 및 재학생,
 전주장학숙은 전라북도 소재 2년제 이상 대학 신입생과 재학생이면 가능합니다.

성적 기준은 신입생은 2018년 대학수학능력시험 또는 고교성적의 백분위 평균이 서울장학숙은 80점 이상, 전주장학숙은 60점 이상, 예체능 계열은 50점 이상이어야 하며, 재학생은 전체학년 총 평점평균이 B학점(전주장학숙은 C+ 학점) 이상이어야 합니다.


접수방법은 전라북도 서울장학숙 및 전주장학숙 홈페이지를 통한 인터넷접수와 각 시·군청 관련부서, 서울·전주장학숙, 전북도청(인재육성재단)에서 방문접수가 가능합니다.

입사생은 입사비 7만원과 매월 부담금 15만원을 납부하며,
 1일 3식 식사 제공, 숙식은 2인 1실, 독서실, 휴게실, 체력단련실 등 장학숙의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장학숙(02-588-0453), 전주장학숙(063-240-4800)으로 전화 문의하면 됩니다.

출처 : 전라북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방배동 996-3 | 전라북도 서울장학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초록배


국립현대미술관(관장 바르토메우 마리)은 '신여성 도착하다' 전시회를 2017년 12월 21일(목)부터 2018년 4월 1일(일)까지 서울 중구 정동 소재 '덕수궁관' 전관에서 개최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 http://www.mmca.go.kr/

'신여성 도착하다'는 19세기말 개화기에서 20세기 초중반 일제강점기까지 근대 시각문화에 등장하는 ‘신여성’의 이미지를 통해 이제까지 남성 중심적 서사로 다루어졌던 우리나라 역사, 문화, 미술의 근대성을 여성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전시입니다.
 이를 위해 회화, 조각, 자수, 사진, 인쇄 미술(표지화, 삽화, 포스터), 영화, 대중가요, 서적, 잡지, 딱지본 등 500여 점의 다양한 시청각 매체들이 입체적으로 소개됩니다.
 특히 근대성의 가치를 실천하고자 한 새로운 주체 혹은 현상으로서의 신여성에 대한 다각적인 접근과 해석, 통시대적인 경험을 공유하고자 현대 작가들이 신여성을 재해석한 신작들도 소개됩니다.



‘신여성’이라는 용어는 19세기 말 유럽과 미국에서 시작하여 20세기 초 일본 및 기타 아시아 국가에서 사용되었습니다.
 국가마다 개념의 정의에 차이가 있지만 여성에게 한정되었던 사회 정치적, 제도적 불평등에 문제를 제기하고 자유와 해방을 추구한 근대 시기에 새롭게 변화한 여성상이라 할 수 있습니다.
 조선의 경우, 근대 교육을 받고 교양을 쌓은 여성이 1890년대 이후 출현했으며 이 용어는 주요 언론 매체, 잡지 등에서 1910년대부터 쓰이기 시작하여 1920년대 중반 이후 1930년대 말까지 빈번하게 사용되었습니다.

당시 조선의 여성들은 제국주의, 식민주의, 가부장제 그리고 동서양 문화의 충돌이라는 억압과 모순의 상황을 경험했습니다.
 피식민인이자 여성으로서 조선의 ‘신여성’은 근대화의 주된 동력으로 작동할 수 없는 이중적 타자로 위치했고 ‘근대성’의 분열적인 함의를 드러내는 대표적인 아이콘(상징)이 되었습니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되어 1부 '신여성 언파레-드', 2부 '내가 그림이요 그림이 내가 되어: 근대의 여성 미술가들', 그리고 3부 '그녀가 그들의 운명이다 : 5인의 신여성'으로 진행됩니다.

1부는 주로 남성 예술가들이나 대중 매체, 대중가요, 영화 등이 재현한 ‘신여성’ 이미지를 통해 신여성에 대한 개념을 고찰합니다.
 교육과 계몽, 현모양처와 기생, 연애와 결혼, 성과 사랑, 도시화와 서구화, 소비문화와 대중문화 등의 키워드로 점철된 신여성 이미지들은 식민 체제하 근대성과 전근대성이 이념적, 도덕적, 사회적, 정치적 각축을 벌이는 틈새에서 당시 신여성을 향한 긴장과 갈등 양상이 어떠했는지 그대로 드러내고 있습니다.

2부는 창조적 주체로서의 여성의 능력과 잠재력을 보여주는 여성 미술가들의 작품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 시기 여성 미술가들의 작품은 상당히 희귀한데, 국내에서 남성 작가들에게 사사한 정찬영, 이현옥 등과 기생 작가 김능해, 원금홍, 동경의 여자미술학교(현 女子美術大學) 출신인 나혜석, 이갑향, 나상윤, 박래현, 천경자 등과 전명자, 박을복 등 자수과 유학생들의 자수 작품들을 선보입니다.
 이를 통해 근대기 여성 미술교육과 직업의 영역에서 ‘창작자’로서의 자각과 정체성을 추구한 초창기 여성 작가들의 활동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3부는 남성 중심의 미술, 문학, 사회주의 운동, 대중문화 등 분야에서 선각자 역할을 한 다섯 명의 신여성 나혜석(1896-1948, 미술), 김명순(1896-1951, 문학), 주세죽(1901-1953, 여성운동가), 최승희(1911-1969, 무용), 이난영(1916-1965, 대중음악)을 조명합니다.
 당시 찬사보다는 지탄의 대상이었던 이들 신여성들은 사회 통념을 전복하는 파격과 도전으로 근대성을 젠더의 관점에서 다시 고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여기에 현대 여성 작가(김소영, 김세진, 권혜원, 김도희/조영주)들은 5인의 신여성을 오마주한 신작을 통해 당시 신여성들이 추구했던 이념과 실천의 의미를 현재의 관점에서 뒤돌아봅니다.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전시가 한국 근현대 사회에서 가장 큰 도전과 논쟁의 대상이었던 근대 식민기의 신여성을 통해 기존의 모더니즘 이해에 의문을 제기하고 한국의 근대성을 온전하게 복원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국립현대미술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정동 5-1 덕수궁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초록배